더킹카지노

더킹카지노

더킹카지노

오늘의 오후에 나나시의 모습으로 국왕으로부터 가르쳐 받았지만 , 사트로서는 모르는 정보이므로 재차 니나 여사로부터 설명해 받았다.
「즉 , 이 세계의 어디에 있어도 위험한 시대가 시작되었어. 같은 위험하면 , 그것이 미궁가운데도 당신들과 함께 있는 것이 안전하겠지?」
니나 여사의 말하는 대로 , 나의 손이 미치는 범위라면 미궁 중(안)에서도 위험하다니 , 우선 없잖아.
거기에 제나 상 들의 레벨 올리고도 있고 , 차라리의 일 , 크로로 조우해 지배인들과 함께 파워 레벨링 한 (분)편이 수고가 적을지도.

――뭐 , 하고 아니지만.
「 신뢰에 응할 수 있도록(듯이) 안전하게는 거듭해서 배려 하겠습니다」
「부탁했어 , 사트군」
「괜찮음 , 백작. 카리나 도령을 흠집이 있는 것으로 하면(자) , 사트가 받아 주고 말이야」
빙긋하고 웃는 니나 상에 , 「라카도 있기 때문에 괜찮아요」와 이중의 “의미로 안전하다고 전달해 두었다. 물론 , 부상과 정조의 일이다.
「그래서 왕도에서의 인재 확보는 능숙하게 쉬었습니까?」

나는 귀찮았기 때문에 노 터치였지만 , 니나 상 주도의 전으로 문관이나 무관을 스카우트 하고 있었을 것이다.
「아아 , 당신이나 리자 도령의 덕분에 , 선택 마음껏이었다」
뭐든지 , 시가 야츠루기의 필두 쥬레바그경을 넘어뜨린 리자에 사사 할 수 있을지도 모르면 평민이나 아인의 전사나 무관으로부터의 신청이 쇄도 하면 해.

한층 더 평민으로 외국인얼굴의 내가 일대나 의리의 명예 자작은 커녕 , 오랜 세월 귀족의 자작이 될 수 있었던 일로 , 완성될 찬스라고 생각한 문관이나 왕립 학원의 우등생들이 면접 다 할 수 없을 정도(수록) 나타났다고 한다.
「그것은 힘들었겠지요」
「그렇지도 않아. 면접전에 시험으로 수를 줄였기 때문에」
기다려요–라고 하는 일은 살롱에 있던 귀공자들은 미래의 동료인가?

그렇게 생각해 니나 여사에게 물어 보았다.
「아아 , 저것은 시험으로 떨어진 버릇에 카리나 도령 와 깨어 붙어 있는 얼굴만의 바보 아들공이야. 카리나 도령에 뻔뻔스러운 남자의 다루는 방법을 기억하게 하기 때문에(위해)의 교재야」
그러니까 , 음울했으면 배제해 상관없으면 니나 여사가 웃는다.